심리학은 전적으로 타락한 인간(본능 속에 숨어있는 악함)을 부정하지 않는다. 나는 기독교에서도 전적인 타락의 원인을 우리에게 지우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선악과는 이미 우리에게는 결과이다. 그런 타락을 부정하고 유지하는 것이 죄라고 생각한다.


이런 타락한 우리에게 심리학이 무한 면죄부를 준다는 것 또한 잘못된 생각이다.


오히려 과거의 일들을 정확히 되짚어보고 향후의 삶 속에 책임 있는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오히려 기독교에서 표면적이고 열매 없는 회개를 통한 면죄부 발부의 위험이 더 높다.


나는 옥성호 성도가 심리학에 대한 지나친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든다. 심리학이 할 수 있는 역할은 분명 한계가 있다. 인간의 행복달성을 꿈꾸지도 않고 갈등이 전혀 없게(conflict free) 만드는 것도 목표가 아니다. 하나님 만이 채우실 수 있는 마음 깊은 곳의 갈증은 절대로 해소할 수 없다. 단, 건강한 정신을 만들어 올바로 판단할 수 있게 도울 수 있을 뿐이다.


2006년 9월 프로이드 출생 150주년 ‘정신 분석과 기독교 심포지엄’에 참석했던 사람으로서 당시의 귀중한 발언들이 무엇이 문제 였는지 모르겠다.


민성길 교수의 말처럼 프로이드의 종교 내지 기독교에 대한 비판은 종교적 행동의 유아적 측면을 비판 한 것이 맞지 않은가. 또한 전우택 교수의 말처럼 프로의드는 인간의 본성을 새롭게 발견한 사람이 아니라 그 본성을 정확하고도 새로운 용어로 다시 설명한 사람이었다. 인간 정신의 거대한 타락의 모습을 선명하게 인간들에게 드러낸 것은 맞는 말 아닐까.


프로이드는 완결된 답이 아니다. 죄의 문제에 대해 답을 내려고 하지도 않는다. 그러나 그가 새로운 영역을 시작했다는 것만 인정하면 된다. 그것을 부정(否定)하며 모든 것이 부정(不淨)하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 이분법적이다.


약(藥)과 독(毒)의 차이는 어떻게 사용하는가에 있다.


옥성호 성도가 쓴 책 '심리학에 물든 부족한 기독교'를 리뷰한다.



01. 심리학은 과학인가, 종교인가


- 그가 심리학이 굿과 같은 유사종교에 가깝다고 이야기 하는 근거
심리학이 과학으로 인정받게 될 때만이 기독교가 심리학을 수용할 수 있다.
수학과 의학은 일반계시를 통해 우리에게 드러내신 소중한 과학적 발견들이다.  
그러나 심리학은 가설에 대한 반복적 실험이 불가능 하고 실험 결과가 항상 동일하지 못하기 때문에 과학이 아니다.
그러므로 미신에 가까운 비과학적 분야이고 굿과 도저히 구별할 수가 없다.


- 그의 말에서 이해되지 않는 부분
 과학은 보편적인 진리나 법칙의 발견을 목적으로 한 체계적인 지식이다.
프로이드는 환자의 증상을 보며 원인을 발견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그 이론을 수정해 나가며 발전시켰다. 이론을 먼저 세우고 환자를 그 틀에 끼워 맞추지 않았다. 객관적인 관찰에 의하지 않았다고 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


 환자의 꿈 보고의 내용들을 하나의 보고로 볼 수 없다고 했지만 이도 이해할 수 없다.
꿈에서 봤다는 녹색조개를 왜 하나의 데이터로 받아들일 수 없는가?
다른 사람이 함께 볼 수 없다고 모두 통계적 데이터가 될 수 없다고 보는가?
의학에서는 통증도 수치화 하고 증상의 호전 정도도 수치화한다. 주관적인 보고이며 다른 사람이 관찰 할 수 없지만 객관적 데이터로 만드는 것이다.


 데이터를 다양한 가설로 분류하고 해석하는 것이 과학적이지 않다고 했다. 그러나 그러한 과정이야 말로 과학적인 방법 아닌가?


 두뇌질병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는데 어떤 질병을 의미하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그 외는 모두 '생각과 마음(mind)'에 생긴 정신질병이라고 말했는데 신경전달물질로 정신질병의 많은 부분이 물리적 영역으로 확인 가능해짐을 모르는가?


하나님의 방법 아니면 사탄의 방법 둘 중의 하나라고 했다.
맞다 그러나 어떠한 도구도 하나님의 방법으로 혹은 사탄의 방법으로 사용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하나의 도구를 어떠한 방법으로 사용하는가에 더 방점을 찍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매우 객관적인 데이터로 완벽하게 증명된 과학도 사탄의 방법으로 사용될 수 있고 하나의 종교가 될 수도 있지 않은가?


몸과 영혼 이원론적 사고를 토대로 논리를 전개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몸과 정신 그리고 영혼 삼원로적 관점을 갖고 있어 이 책에 이해되지 않는 내용들이 더 많은지도 모르겠다.


* 그가 말하는 심리학은 심리학 중에서도 정신 분석(psycho-therapy) 또는 심리상담(psychological counseling)을 의미한다고 한다.

1 

BLOG main image
자라나는 사람들의 마음세움터
성숙을 향해 '아직도 가야할 길'을 걸어가는 우리들. 매순간 전진을 꿈꾸며 서로 격려하는 아름다운 마음세움터
by mindbuild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1)
마음세움터 (48)
신앙세움터 (4)
생각세움터 (76)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