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가야 할 길 review가 그동안 뜸했다.

이제 Part 2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어 갈 것이다.


사랑.

너무 많이 듣고 말하지만 어떨때는 너무 가볍게도 어떨때는 너무 무겁게도 느껴지는 그것.

때로는 많이 알고 있다고 생각되고, 때로는 너무 모른다고 생각되는 그것.

스콧 펙 박사는 사랑을 다루며 처음을 이렇게 시작한다.

'결코 완결될 수 없더라도 사랑이 무엇인지 알아가려는 시도는 가치가 있다.' 

그의 말에 동의 하지 않을 수 없다. 완결될 수 없는 질문이지만 가치있는 질문이다. 
 
그는 그의 임상적 경험을 토대로 다소 목적론적 측면이 강한 이러한 정의를 내린다.

'사랑은 자신이나 타인의 정신적 성장을 도울 목적으로 자신을 확대시켜 나가려는 의지이다.'

사랑도 성장의 관점으로 바라보는 그의 일관성에 박수를.

우리의 기존 지식으로는 소화하기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받아들여 보자.

어쩌면 우리의 사랑에 대한 관점이 미디어와 세상풍조에 의해 너무 감정적 성향으로 세뇌된 것인지도 모르니.


사랑이라고 말할 때 우리 머리를 스치는 이미지는 대개 '막 사랑에 빠진 연인들' 일 것이다.

스콧 펙 박사는 사랑에 빠지는 것은 참 사랑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랑에 빠지는 것은 '내 자아영역[각주:1]과 다른 사람의 자아영역이 하나되는 일체감'을 경험하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마치 생의 첫 일년간 어머니와 내가 하나인 것 처럼 착각하며 전능감과 일체감을 경험하는 것과 비슷한.

그러나 그 생의 첫 그 일년이 지나고 나면 어머니와 나는 '다른 자아영역'을 갖고 있다는 것을 점점 깨닫게 되듯이 사랑에 빠지는 그 황홀한 사랑의 느낌도 지나가고 사라진다는 것이다. 

저자는 사랑에 빠지는 것은 노력할 필요가 없는 것고 자아가 확장되기 보다는 자아영역이 붕괴되는 것이기 때문에 참사랑이 아니라고 했다.  

그래서 사랑에 빠지는 것은 그저 성적 본능이고 유전자가 정신을 속이는 속임수라고 까지 말한다.



내 생각에는 사랑에 빠지는 것이 참사랑의 많은 부분은 아닐지라도 참사랑의 시작 정도로 받아주는 것이 어떨까 싶다. 속임수라고까지 말하는 것은 좀 가혹하지 않은가? 그리고 그러한 강렬할 감정이 상대방과의 어려움과 다름을 극복해 나갈 수 있는 힘이 되어주기도 하니까.



  1. 자아영역에 대한 다양한 정의가 있지만 저자는 우리 마음 속에 있는 자신의 한계들에 대한 지식을 자아영역으로 정의한다. [본문으로]

1 

BLOG main image
자라나는 사람들의 마음세움터
성숙을 향해 '아직도 가야할 길'을 걸어가는 우리들. 매순간 전진을 꿈꾸며 서로 격려하는 아름다운 마음세움터
by mindbuild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1)
마음세움터 (48)
신앙세움터 (4)
생각세움터 (76)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