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석함. 성실함. 집념. 불굴의 의지. 선구자. 난치병 환자의 희망. 21세기 대한민국 경쟁력의 핵심
(네이버 검색 황우석 박사의 메인사진에 나와있는 태극기가 보이는가?). 

이 사회 구성원 대부분이 갖고 있는
황우석 박사의 이미지라고 생각한다.

황우석 박사의 논문 진위 여부가 다시 뜨거운 이슈가 되었다.

피츠버그대에서 자체 진상조사를 시작했다고 하며, 서울대 소장파 교수들이 총장에게 검증을 하자고 건의하였다. MBC PD 수첩은 사실상 폐지되었고 사장도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들린다.

황박사의 논문과 발언, 거취가 이렇게 부각되는 이유는, 황교수가 그만큼 큰 영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 따져보면 그 영향력 안에 우리 모두는 알게 모르게, 직간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다.


그가 가져올 가치창출이 너무도 크다고 이야기되기 때문에 (또한 반도체와 핸드폰, 자동차에 언제까지나 기대할 수는 없기 때문에) 우리는 어느새 황우석박사와 국익을 동일시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강대국들이 이제까지 보여온 탐욕과 저지른 과오에 의해 우리는 그곳에서 흘러나오는 이야기를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그 의미를 해석한다.(국제 정세와 의미를 파악하는 이러한 과정이 잘못되었다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이 모든 것이 미국의 음모이고 MBC를 매국노 집단이라고 까지 이야기 한다. (기독교가 배후에서 조정하고 있다고 보는 사람들마저 있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 보인 혁명, 곧 인간 승리이기 때문에, 혹은 비주류(수의사)와 주류(의사)의 대결로 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황박사에게 더 마음을 쏟게 되는지도 모르겠다.


혼란스러운 지금, 우리는 이 모든 것을 분리시켜 생각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게 객관화시켜서 판단 할 수 있어야 진정 옳고, 좋은 선택을 할 수 있다.


지금의 논란은 지난 생명윤리 문제에서와 같은 찬성과 반대의 부딛힘이 아니다.

무조건 적인 지지와 진실을 검증해 보자는 의견의 대립이다.

(연구 논문을 검증하는 것은 전무했던 일이 아니며 음모도 아니다. 복제양 돌리에 대한 논문도 그러했고 황박사 자신도 복제 논란이 일었던 연구결과를 검증했던 적이 있다.)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기술 유출이 아니라, 과정과 진실이야 어찌되었든 국익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는 집단적 움직임이다. (이라크에는 집단살상무기가 없었다!)


취재윤리와 연구윤리를 1:1로 비교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윤리를 어긴 두 사람에 대하여 완전히 반대되는 잣대로 대할 수 있는지 이해하기 힘들다.

 


 

생각하는대로 행동하지 않으면, 행동하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우리는 생각해야 하며, 옳다고 생각하는 그대로 행동해야 한다.

모든 사람들이 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고 그것이 옳은 생각이 되는 것은 아니다.


논문과 관련된 의혹은 시급히 해결되어야 한다.

황우석 박사를 생각할 때 진실함이라는 이미지를 추가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지금 그의 행동이 이 사회뿐 아니라, 추후 세계와 함께 해야 하는 한국 과학계에 미칠 영향이 매우 크기에 더욱 그러하다.

줄기세포 연구가 ‘경제’나 ‘정치’가 아닌 사실에 근거한‘과학’임을 스스로 증명할 수 있어야 한다. 과학이 아니라면 그에 의해 파생되는 경제나 정치적 효과는 물거품이 될 것이다.

1 ··· 135 136 137 138 139 140 141 

BLOG main image
자라나는 사람들의 마음세움터
성숙을 향해 '아직도 가야할 길'을 걸어가는 우리들. 매순간 전진을 꿈꾸며 서로 격려하는 아름다운 마음세움터
by mindbuild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1)
마음세움터 (48)
신앙세움터 (4)
생각세움터 (76)
12-02 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