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관적인 상황이라도 바라보는 관점 모두가 다르다. 기억의 왜곡이 아니더라도 현재 나타나고 있는 같이 목격하면서도 다른 이야기와 주장을 할 수 있다. 거창하게는 영화 라쇼몽에서부터 작게는 나에게 일어난 작은 접촉사고의 시비까지... 이렇게 진심을 담은 ‘다른 주장’은 우리를 당황하게 한다.


이러한 다름을 이해하고자 한다면, 판단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고려해 보는 것이 도움이 될 것 같다.

사회적 합의나 판단의 기준이 무엇인가?

이를 한마디로 규정짓기엔 우리 사회도 성숙했고 다양한 가치를 추구 하고 있다.

그러나 경제성장을 포함한 ‘풍요’에 지나친 비중을 두고 있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고 있는 바이다. 사회의 큰 방향이 결정될 때 얼마나 많은 가치창출을 할 수 있는가가 중요한 판단의 기준이 된다. 많은 경우엔 ‘옳고 그름의 문제’가 ‘풍요로워지고 빈곤해지는 문제’와 방향을 같이한다. 그러나 갈림길이 나타날 때가 있다. 풍요에 눈이 어두워 질 때 옳고 그름은 문제 삼지 않게 될 위험이 있다. 배아줄기세포는 엄청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는 주장이 있다. 벌써 줄기세포 은행을 한국에 세운다며 모두가 들뜬 분위기 이다. 한 방향으로 달려가기 전에 발걸음을 멈추고 생각해야 한다.

 샤르가프는  “가능한 것이면 무엇이든 해야 한다”는 ‘악마의 교의(敎義)’가 현대과학을 지배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 14일 이전의 배아는 생명이 아니라는 주장보다 더 위험한 것은, 배아가 생명이든 아니든 상관없다는 생각이다.



현재 우리는 우울한 경제상황을 경험하고 있다. 고성장을 거듭해오던 우리는 현재의 상황을 부정하고 싶을 뿐이다.

생각해보면 독도 영유권이나 역사교과서 왜곡, 북한 핵문제  등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존심 상할 일들도 꽤나 많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세계가 놀라는 연구업적을 이루어 낸 사람이 한국인이다!!

  젓가락으로 콩을 집을 수 있는 한민족의 장점이 백분 발휘된...   또한 어려운 연구환경에서 놀라운 연구성과를 만들어 낸 비하인드 스토리와 황우석 박사님의 성실한 삶의 자세도 존경하고 따를만한 인물이 거의 없는 우리에게는 국민적 영웅의 모습들이라 할 수 있다.


 


난치병 환자에 대한 감정적인 접근
도 주의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일각에서는 그들을 위해서는 작은 것을 희생하더라도 이것이 사랑이고 윤리라는 주장이다.


그러나, 윤리의 기본은 인간 사랑이고, 이는 다른 사람을 위하여 ‘나의 어떠한 것’을 내어 놓는 것이다. 난치병 환자들을 사랑한다면 ‘나의 것’을 내놓으며 그들을 도와야 한다 (기부, 헌혈, 장기기증, 골수기증 등). 난치병 환자를 돕는다고 또 다른 생명에 행해지는 비윤리적인 일을 눈감아 주는 것은 사랑이라 볼 수 없다. 개인적으로 고통은 나눔을 통한 극복을 위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다른 생명의 희생으로 누군가를 돕는 것은 우리가 임의로 결정할 수 없는 일이다.

 

 

BT의 시대이다. 중요한 역사가 시작 될수록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 쓸데없는 시간 낭비처럼 보일지라도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지혜가 필요하다.


BLOG main image
자라나는 사람들의 마음세움터
성숙을 향해 '아직도 가야할 길'을 걸어가는 우리들. 매순간 전진을 꿈꾸며 서로 격려하는 아름다운 마음세움터
by mindbuild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1)
마음세움터 (48)
신앙세움터 (4)
생각세움터 (76)
12-04 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