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게 여겨졌던 양육자(주로 부모님)들의 현실을 아이들이 아는데에는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 같지 않다.

특히나 요즘처럼 '누림'보다는 '생존'을 먼저 고민해야 하는 시대에서는 더욱 그러하다.

나를 키워 줄 부모가 바쁘고 나에게 관심이 없으며 무엇보다도 나를 지켜줄 많한 능력이 없어 보일 때 아이는 불안하고 화가 난다.

물론 그럴 때 아이들이 마음껏 화를 내고 부모로 부터 떠나 버릴 수는 없다.

아직 많은 부분을 부모에게 의존하고 있고 독립은 요원(遙遠)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이들은 상상의 부모를 만들어 낸다.

나의 진짜 부모 (영화에서는 other father, better father)는 (비밀의 문)저너머 다른 곳에 있다고.

건강한 통합은 부모의 강점과 약점을 모두 발견하여 하나의 부모에게 그런 두가지가 다 나타날 수 있음 인정하고 통합해 가는 것이다.

헨리 셀릭 감독은 우리 모두의 발달 과정중에 한번정도는 있었을 그런 마음들을 이야기 한다.

크리스마스의 악몽은 악몽으로 느껴질 정도로 화려해지고 정교해진 스탑모션 에니메이션은 이야기의 흡입력을 높인다.

그러나 스토리의 아쉬움은 있다.

현실과 환타지의 조화이기 보다는 환타지의 해악성을 강조하고 서둘러 닫아 버리는 방향으로 이야기가 흐르기 때문이다.

금지된 것은 소망하지 말라는 것 같은...

그래서 그토록 바랬던 여러가지 소망들은 저 오래되어 사용되지 않는 깊은 우물 (아마 코렐라인의 무의식)로 던져진다.

해결되지 않은 그 문제들은 결국에는 어느날 다시 떠오를 것이다.

후반부의 강한 뒷심까지 바란 것은 아마 그만큼 팀버튼에 대한 기대가 컸기 때문일 것이다.  

이런 작은 투정들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깨나 추천할 만하다.

특히나 나처럼 딸 가진 아버지들은 조금 더 집중해서 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할 것이다.
  1. Favicon of http://blog.cine21.com/kino9505 2046slack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는 팀 버튼과 아무 상관도 없어요. 헨리 셀릭의 전작 <크리스마스의 악몽>을 팀 버튼이 제작했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순수하게 헨리 셀릭의 작품입니다. 그리고 제 생각도 같아요. 서둘러서 아이의 환상이 나쁘다고 영화가 결론내는데 그건 아니다 싶거든요. 왜냐하면 언급하신 것처럼 코렐라인 부모가 엔딩에 가서도 전혀 변화가 없고 코렐라인 자신 또한 부모의 진짜 얼굴을 인식하지 못하니까요. 단지 더 좋은 부모를 바랐는데 상상했던 것이 아니었을때 도망친 것밖에 없다고 봐요. 과연 코렐라인이 성장한 것인지 의문스럽더군요. 아무튼 잘 읽었습니다. ^^

    2009.06.02 00:00
  2. grac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김진선생님과 연락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진료하고 계신 병원은 어디인가요?

    2009.06.04 20:54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진 선생님께서 훈련 프로그램을 하신다는 글을 읽었습니다. 훈련 프로그램 참가 조건이 있나요? 자세한 글을 부탁드립니다.

    2010.03.31 21:01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5.19 03:29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 141 

BLOG main image
자라나는 사람들의 마음세움터
성숙을 향해 '아직도 가야할 길'을 걸어가는 우리들. 매순간 전진을 꿈꾸며 서로 격려하는 아름다운 마음세움터
by mindbuild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1)
마음세움터 (48)
신앙세움터 (4)
생각세움터 (76)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