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가지 이유들로 인해 케이블 채널로 영화를 보는 일은 드물다.
특히 혼자 지내는 원주에서 공포영화를 마주친다면 체널을 돌리지 않을 가능성은 더욱 가능성은 줄어든다. 그러나 아이덴티티를 처음 봤을 때 받았던 강한 인상은 오늘도 나의 체널을 고정시키는 힘을 발휘했다.

처음 보았을 때와는 달리 범인이 누구인지에 정신을 쏟지 않아도 되고 공포스러운 장면도 적당히 예상 할 수 있기에 나는 해리성 정체성 인격장애 (다중인격)의 측면을 중심으로 영화를 볼 수 있었다.

다시 보아도 명작인 듯 하다.
물론 해리성 인격장애가 실제로 존재하는 장애인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고 나 또한 확신할 수 없다. 그러나 탄탄한 스토리 라인에 긴장의 끊을 놓을 수 없게 만들면서도 의학적인 디테일도 깨나 신경쓴 것 같다.  

다만 주인인격(host personality)은 말콤이 되어야 할 것 같다. 치료를 받으러는 에드가 왔다 하더라도 현실의 말콤의 인격이 주된 인격이 되지 않는 것은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 또한 인격의 통합이 아니라 인격의 각 부분을 파괴시켜 나가는 것은 영화적 재미를 위한 설정으로 보인다. 또한 말콤의 여러 인격 중 페리스(티모시의 엄마)가 그대로 하나의 인격으로 녹아 있는데 이것이 적절한지는 의문이다.

1 ··· 57 58 59 60 61 62 63 64 65 ··· 141 

BLOG main image
자라나는 사람들의 마음세움터
성숙을 향해 '아직도 가야할 길'을 걸어가는 우리들. 매순간 전진을 꿈꾸며 서로 격려하는 아름다운 마음세움터
by mindbuild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1)
마음세움터 (48)
신앙세움터 (4)
생각세움터 (76)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