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의 소설 '뇌'에는 융의 이론이 많이 녹아 있는 것 같다. 집요하게 신화를 차용하는 면도 그러하고 무의식이 그 자신을 실현해 가는 듯 하는 그 내용 또한 그러하다. 남자 주인공 이지도르 커첸버그는 아니마(anima)가 강하고 여자 주인공 뤼크레스 램도르는 아니무스(animus)가 강하다.

그러나 '뇌'는 '개미'만큼의 강한 충격을 주지는 못한다. 인간을 움직이는 동기를 찾아가는 거대한 여행은 두 주인공이 모험중에 하나씩 노트에 정리해 가기에는 너무 거대한 주제이다. 컴퓨터와 인간의 대결을 말하다가 인간의 욕구와 쾌락에 대한 철학적 성찰까지 담아가려다 보니 무리한 설정을 하게 되고 이야기 전개도 껄끄럽다.


그 스스로 답을 얻지 못하고 수많은 질문들만을 손에 쥔 채로 좀 버거워 하는 느낌마져 든다.
혹은 강한 '동기'가 없었는지도 모르겠다.

1 ··· 58 59 60 61 62 63 64 65 66 ··· 141 

BLOG main image
자라나는 사람들의 마음세움터
성숙을 향해 '아직도 가야할 길'을 걸어가는 우리들. 매순간 전진을 꿈꾸며 서로 격려하는 아름다운 마음세움터
by mindbuild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1)
마음세움터 (48)
신앙세움터 (4)
생각세움터 (76)
12-06 02:29